프랑스, 유치원, 초·중학생 학교에서 휴대전화 사용 전면 금지
프랑스, 유치원, 초·중학생 학교에서 휴대전화 사용 전면 금지
  • 글로벌교육뉴스 전훈민 기자
  • 승인 2018.09.0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학기가 시작되는 9월 프랑스의 유치원과 초·중등학교에서 스마트폰 사용이 전면 금지됐다. 작년부터 학부모와 학생 사이에서 의견이 분분했던 스마트폰 소지는 지난 7월 30일 프랑스 의회가 스마트폰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키면서 수업시간에는 물론 쉬는 시간에도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이에 따라 학생들은 스마트폰을 집에 두고 등교를 하거나 소지할 경우 학교 내에서는 전원을 꺼둬야 한다. 단 교사의 지도하에 교육적 목적으로 활용될 때나 장애가 있는 학생의 경우에만 예외적으로 사용이 허용된다.

 교내 스마트폰 사용 전면금지는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대선 공약 중 하나다. 그는 스마트폰 사용이 학생의 집중도를 저하하고 어린 학생들이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이미지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해왔다. 해당 법안은 집권당 앙마르슈 소속 의원들이 전폭적 지지로 통과됐다. 

 장미셸 블랑케르 교육부 장관은 “우리는 스마트폰 중독과 나쁜 스마트폰 사용 현상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하며, 스마트폰 사용 금지는 학생들이 수업을 이해하고 기억하는 데에도 도움이 되는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스마트폰 사용은 쉬는 시간에도 금지되는데 이는 학생들 간 교제를 활성화하여 사회성을 구축하기 위함이라고 발표했다.

 프랑스에 이어 영국과 남미 볼리비아도 스마트폰 사용 금지 정책에 동참할 계획이다.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은 지난 2월 “학생들이 스마트폰을 과도하게 사용하고 있고, 위험한 게임들이 있다”며 교육부에 스마트폰 사용을 규제할 규정 제정을 지시했다.

 또한 매트 핸콕 영국 디지털·미디어·문화·스포츠부 장관은 지난 20일 스마트폰이 학업 성취도에 미치는 심각한 영향과 소셜미디어의 위험성을 강조하며 학교 내 스마트폰 소지 금지를 촉구했다. 핸콕 장관은 “다양한 연구 결과들이 스마트폰을 소지만으로도 작업기억(working memory)과 유동 지능(fluid intelligence)에 상당한 영향을 준다는 것을 강조하며, 아이들은 소셜미디어가 아닌 실생활에서 사회성을 배워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부 학교 교장이나 학부모는 이런 전면 금지 정책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미 수업시간이나 쉬는 시간에 스마트폰을 하다 적발되면 압수를 당하고 징계를 받는다는 것이다. 또한 부모들은 자녀와 연락을 주고받으며 안심을 할 수 있고, 현실적으로 스마트폰 사용을 전면 금지하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프랑스 교육부는 학교 관계자들과 의견을 교환하며 새 학기 첫 주에 안정적으로 스마트폰 사용 금지 정책이 적용될 수 있도록 교칙을 재점검하고 있다. 또한 해당 법률과 관련 내용을 구체화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대상 학교에 배포하여 도움을 줄 것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